‘수능 대리시험’ 논란 현역 사병 입건…국방부 “엄정 조치할 것”
‘수능 대리시험’ 논란 현역 사병 입건…국방부 “엄정 조치할 것”
  • 한관우 인턴기자
  • 승인 2020.04.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하는 국국 장병의 모습 ⓒ뉴시스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지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하는 국군 장병의 모습 ⓒ뉴시스

【투데이신문 한관우 인턴기자】 군 복무 중인 병사가 같은 부대 선임의 사주로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에서 대리시험을 치렀다는 의혹이 일어 군 당국이 수사에 착수했다.

공군 군사경찰은 9일 수능 대리시험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로 현역 병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A씨에게 대리시험을 사주한 것으로 알려진 선임 B씨에 대한 조사도 검토 중이다.

A씨는 지난해 11월 14일 휴가를 나와 서울 시내 한 사립 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선임 B씨를 대신해 수능 시험을 치른 혐의를 받는다.

당시 수험표에는 A씨가 아닌 B씨의 사진이 붙어있었지만 감독관의 신분 확인 절차에서 적발되지 않았다.

이후 B씨는 A씨의 대리시험으로 획득한 점수로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서울 소재 3개 대학에 원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공군 군사경찰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법과 규정에 근거해 엄정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월 11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공익제보가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은 제보를 접수하고 약 40여일 동안의 조사를 벌인 후 이달 3일 군 당국에 관련사항을 전달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