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전교조 등 청와대 인근 농성 단체 천막 일괄 철거…충돌 없이 집행
한기총·전교조 등 청와대 인근 농성 단체 천막 일괄 철거…충돌 없이 집행
  • 김동한 인턴기자
  • 승인 2020.02.1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종로구 효자로 사랑채 주변에 설치된 집회 천막을 철거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동한 인턴기자】 청와대 사랑채 인근 설치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등 단체의 농성 천막이 일괄 철거에 나섰다.

서울 종로구청은 13일 청와대 사랑채 주변에서 장기간 농성 중인 한기총,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9개 단체의 천막과 집회 물품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집행을 위해 구청 직원과 경찰, 소방대원 등 1632명과 15대의 차량이 동원됐다.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경찰 1000여명 등을 배치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한기총과 범투본은 지난해 10월 3일 광화문 집회 후 자리를 옮겨 청와대 사랑채 인근 2개 차로를 중심으로 농성 집회를 진행했다.

전교조는 법외노조 통보 처분,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석방, 국가보안법 철폐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해왔다.

이에 근처 주민들과 인근 서울맹학교 학부모회 등이 불편을 호소했고, 서울시 북부도로사업소와 종로구청은 자진철거 명령과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수차례 보냈다.

서울시는 이번 집행을 위해 쓰인 1억원의 비용은 각 집회 주체에 청구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합법적인 집회·시위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불법적인 보도 점유 집회 천막 및 물품에 대해서는 향후에도 시민불편 해소와 질서 확립을 위해 적법한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