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150억대 배임’ 조용기 목사 5년 구형
檢, ‘150억대 배임’ 조용기 목사 5년 구형
  • 이수형 기자
  • 승인 2014.01.20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목사 “물의 일으킨 점 죄송...어떠한 판결 나오더라도 순종할 것”
   
▲ 조용기 목사 ⓒ뉴시스

【투데이뉴스 이수형 기자】검찰이 교회에 150억원 상당의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로 재판에 넘겨진 조용기(78)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 부자(父子)에게 각각 징역 5년을 구형했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조용현) 심리로 열린 조 목사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조 회장에게 징역 5년에 벌금 72억원, 조희준(49) 전 국민일보 회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할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조 목사는 아들인 조 전 회장이 국민일보 평생 독자기금을 주식투자로 날리자 교회 돈으로 적정가보다 고가로 주식을 매도하는 등 교회에 손해를 끼쳤다”며 “이 거래에 대한 증여세를 포탈하기 위해 각종 서류를 조작한 사실이 여러 명의 관련자 진술을 통해 드러난 점 등을 종합하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세 포탈에 국내 최대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이 가담하는 등 도덕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조 목사 측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뒷받침하는 증거는 조 목사의 결재서류 한 장에 불과해 중립적인 증거로서 유죄로 인정할 수 있는 증거가 될 수 없다”며 “실제 교회 재산도 보전된 점 등을 고려하면 교회 측에 손해를 끼치려 했다는 검찰의 주장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조세포탈 혐의에 대해서는 “종교인들이 세금을 내지 않는 시절에도 세금을 납부한 조 목사가 조세 포탈을 지시했다는 주장은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거짓이 있는 곳에 하나님의 역사는 이뤄질 수 없다”며 “검찰은 1500명의 순복음교회 장로들 중 악의적인 의도를 가지고 조 목사를 고발한 20명의 의도대로 잘못된 방향을 잡고 이들을 (범죄자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조 목사는 최후진술에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며 “어떠한 판결이 나오더라도 하나님의 결정으로 알고 순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조 목사 부자는 2002년 12월 조 전 회장 소유의 아이서비스 주식 25만주를 적정가보다 4배 정도 비싸게 사들여 여의도순복음교회에 15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조 목사는 또 2004년 서울지방국세청이 주식 매입에 대한 증여세를 부과하자 일반적인 대출인 것처럼 꾸며 60억원대 세금을 감면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이들에 대한 최종 선고는 다음달 20일 오후 2시에 내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