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설/부동산] [재건축의 그늘] GS건설, 고발자서 가담자로…이중성 논란 부른 이사비
재개발과 재건축은 사실상 국내 건설산업과 부동산 시장을 이끄는 핵심으로 부상했다. 돈과 관심 만큼 기대와 희망이 몰리는 시장이다. 그만큼 부작용도 적지 않다. 최근 이슈를 통해 현재 재개발‧재건축 현장에서 벌어지는 모습을 들여다 봤다.【투데
최병춘 기자   2017-12-06
[산업/기업] [소액주주의 반격⑤]아트라스BX, 상폐 기로서 시작된 불공정 게임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 벌어진다. 싸움의 장은 다음달 27일 열리는 한국타이어그룹의 자동차 배터리업체 아트라스BX의 주주총회장이다. 골리앗인 대주주 한국타이어 오너일가가 상장폐지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다윗으로 소액주주가 나섰다
최병춘 기자   2017-11-27
[유통/생활경제] [저가 전쟁 실태 보고서④] 골목상권 위협자로 떠오른 다이소·미니소·버터
골목상권 침해 논란 중심에선 다이소미니소‧버터도 골목 위협 주자로 등판 대형마트‧몰‧백화점에 입점해 승승장구“규제 빈틈 파고든 신종 골목상권 침해”【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장기 불황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다이소와 미
윤혜경 기자   2017-11-23
[유통/생활경제] [저가 전쟁 실태 보고서③] ‘미투상품’ 논란에 휩싸인 저가 생활용품 시장
미투논란에 몸살 앓는 유통업계저가 생필품 시장도 마찬가지원조 연상되는 다양한 제품디자인 비슷해 소비자 혼동미니소‧버터 “미투제품 아냐”다이소, 묵묵부답으로 일관시장에 쏟아지는 유사상품권리 침해 막는 규제 필요【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미투제
윤혜경 기자   2017-11-13
[산업/기업] [소액주주의 반격④] 성창기업지주, 100세 기업의 10년 개미 투쟁
소액주주가 이끈 4년만의 배당과 감사선임계란으로 바위 깬 개미, 주주 행동주의 사례자발적 기부활동 시도, 소액주주 인식 개선 주주권익 증진 요구 진행형, 상생 변화 주목【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지난해 3월 17일 부산 성창기업지주 정기 주주총회를 마
최병춘 기자   2017-11-10
[유통/생활경제] [저가 전쟁 실태 보고서②] 다이소·미니소·버터는 플라스틱공화국?
매년 늘어가는 플라스틱 소비량한국, 쌀 소비량<플라스틱 소비량환경호르몬 배출해 인체에 유해품질 저조해 소비자 비판 이어져다이소·미니소·버터 대안 마련 고민3사 “플라스틱 최소화, 노력하겠다”【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플라스틱 공화국. 저가 생활용품 시
윤혜경 기자   2017-11-07
[경제일반] [소액주주의 반격③] 셀트리온, 공매도와 싸움…절반의 승리
소액주주 주도 코스피 이전 성공공매도탈출, 주가상승 유리 판단소액주주모임, 공매도 규제 앞장규제 허점, 공매도 여전히 기승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지난달 코스닥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둥지를 옮기기로 했다. 지난 2005년 7
최병춘 기자   2017-10-23
[산업/기업] [소액주주의 반격②] 지분 8% 개인투자자, 직접 주총 연 사연
2대주주 노회현씨, 오는 11월 임시주총 개최 공시사외이사 선임 목적 임시주총 허가 소송서 승소소액주주모임, “대주주 전횡 막고 주주권익 보호”사측 “무리한 주장” 반발, 임시주총까지 공방 예고【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최병춘 기자   2017-10-11
[유통/생활경제] [저가 전쟁 실태 보고서①] 다이소·미니소·버터 등 저가 생활용품 브랜드 전성시대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소비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 있다. 바로 ‘다이소’, ‘미니소’ 등 저가 생활용품을 전면에 내세운 유통브랜드가 그 주인공이다.소비자들은 어떤 점에 매료돼 이 저가 생활용품 브랜드를 찾을까. 이는 생
윤혜경 기자   2017-10-09
[경제일반] [소액주주의 반격①] 대주주 횡포 막기 위해 모인 ‘개미’들
소액주주, 들리지 않는 대주주 견제 목소리 개별 소액주주 운동, 권익실현 제도적 한계동양·성창·태양금속·금타 등 6개 기업 연대 전소연 “국민 공감 얻는 단체로 거듭날 것”【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지난달 19일 직장인들이 업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갈
최병춘 기자   2017-10-08
[정치일반] [뚜껑 열린 강원랜드 게이트③] 與 ‘재수사’ vs 野 ‘정치공세’…정국 갈등 고조
민주당 “강원랜드 게이트, 재수사 해야”자유한국당 “과도한 신상털기·정치공세”권성동 법사위원장 사퇴 두고 여야 공방과거 민주당 청탁 의혹 인터뷰 논란 확산【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지난 2013년 강원랜드 신입 채용에서 대규모 부정 채용 청탁이 벌어졌
남정호 기자   2017-10-01
[정치일반] [뚜껑 열린 강원랜드 게이트②] “너도나도 청탁하니 안 할 수 없던 분위기”
염동열 “보좌관이 한 일” 해명에 명단 찾아 공개팩스 소통...”문제 생겼을 시 선긋기 의도 추측”“강원랜드 대규모 채용에 관심 없었다? 진실 못 가려”“염의원, 책임회피·꼬리 자르기...지도자 자세 아니야”【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지난 2013년
남정호 기자   2017-09-29
[사회일반] [뚜껑 열린 강원랜드 게이트①] 역대 최대 채용비리로 부끄러운 민낯 드러낸 공기업
정치권·지역사회 흔든 강원랜드 채용 비리2013년 채용 518명 중 493명 ‘청탁대상자’‘빽도 실력?’…권성동·염동열 의원 연루 의혹적폐청산 바로미터될 이번 수사 귀추 주목【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국내 대표 공기업 강원랜드의 대규모 부
남정호 기자   2017-09-26
[산업/기업] [일감몰아주기 사각지대②] SI 계열사 규제 피난처? 예외는 없다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한화S&C, 롯데정보통신, 삼성SDS의 공통점은 시스템통합(SI) 업체로 분류되는 IT 대기업 계열사다. 또 다른 공통점은 그룹 계열사간 내부거래 비중이 상당히 높다는 것이다.이들은 일감몰아주기 논란이 불거지면 보안상 불가피
최병춘 기자   2017-09-18
[산업/기업] [일감몰아주기 사각지대①] 삼성은 누나, 현대차는 사돈, SK는 사위…친족기업 ‘면죄부’
총수 친인척이란 이유로, 안정적 매출‧수익오너 사익편취, 중소 시장질서 왜곡 부작용계열사 분리, 친족이라도 각종 규제서 제외거래 내역 공개 강화 등 국회 법 개정 추진【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형인 최신원 SK네
최병춘 기자   2017-08-22
[사회일반] [종이컵 살인사건⑥] 일회용 컵 형제의 행방불명: 재활용은 어디에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차니·여리 반납하면 50원·100원씩 돌려주던 컵 보증금 제도”1990년대 들어 국내에 상륙한 카페. 카페가 들어오면서 대한민국은 소위 ‘다방커피’라 불리는 제조커피에서 원두커피, 이른바 ‘아메리카노’에 매료됐다. 이를 방
윤혜경 기자   2017-08-10
[사회일반] [종이컵 살인사건⑤] 버려진 일회용 컵 형제의 대모험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재활용’이란 꿈은 달지만, 현실은 몹시 쓰다.”누군가에게 휴식이나 잠깐의 행복을 줄 생각 하나로 긴 여행을 거쳐 우리의 손에 쥐어진 플라스틱 컵 차니와 종이컵 여리. 그러나 우리는 차니와 여리가 품고 있던 음료가 동나자마
윤혜경 기자   2017-07-31
[사회일반] [종이컵 살인사건③] 너의 이름은 일회용 컵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빗살무늬토기는 컵의 조상님?”플라스틱 컵 ‘차니’와 종이컵 ‘여리’처럼 지구상에는 여러 가지 형태의 컵이 존재한다. 그만큼 컵의 역사도 오래됐다. 인체의 70%는 수분으로 이뤄져 있기에 인류는 존재해옴과 동시에 물이 필요했
윤혜경 기자   2017-07-12
[사회일반] [종이컵 살인사건②] 헬로우, 일회용 컵 베이비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우리는 ‘이란성 쌍둥이’ 일회용 컵 형제입니다”본격적으로 일회용 컵 형제의 얘기를 시작하려고 한다. 일회용 컵 형제는 ‘이란성 쌍둥이’다. 피부(재질)가 플라스틱으로 돼 차가운 음료를 몸에 담는 ‘차니’와 종이로 만들어져
윤혜경 기자   2017-06-29
[사회일반] [종이컵 살인사건①] 나는 일회용 종이컵입니다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아이스 아메리카노 진하게 한 잔이요. ‘테이크아웃’ 컵에 주세요.”눈도 똑바로 뜨고 말도 또박또박 하지만 뭔가 몽롱한 상태다. 차디찬 카페인이 식도를 타고 흐르는 것을 느끼고서야 비로소 정신이 드는 것 같다.힙합듀오 다이나
윤혜경 기자   2017-06-23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투데이신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32 1024호·1014호 (여의도동, 콤비빌딩)  |  대표전화 : 02)739-2711  |  팩스 : 02)739-2702
제호 : 투데이신문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077  |  등록일 : 2012년 4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5월 2일  |  법률고문 : 법무법인 길도
발행·편집인:박애경  |  부사장:조병권  |  전무:이정수  |  광고국장:장현당  |  편집국장:강지혜  |  청소년보호책임자:박애경  |  이메일:todaynews@ntoday.co.kr
Copyright © 2013 투데이신문. All rights reserved.
투데이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