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정비사, 자신이 고친 차에 치여 사망
40대 정비사, 자신이 고친 차에 치여 사망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7.03.1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고장난 차량을 정비해주고 돌아가던 40대 정비사가 불과 10여분 전 자신이 고친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오전 3시 27분경 전북 고창군 고창읍 서해안고속도로 상행선 72㎞ 지점에서 김모(48)씨가 7.5t 트럭에 치여 숨졌다.

정비사인 김씨는 이날 자신이 몰던 1t 정비차량 라디에이터에서 연기가 나자 차량을 고속도로 갓길에 세우고 상태를 확인하던 중 달려오던 트럭에 사고를 당했다.

사고를 낸 트럭은 불과 10여분 전, 김씨가 고장 신고를 받고 출동해 정비한 차량이었다. 김씨는 전남 영광군에서 7.5t 트럭 운전자 김모(62)씨로부터 트럭이 고장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차량을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트럭 운전자 김씨가 피해자가 갓길에 나와 있는 것을 미처 보지 못하고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졸음운전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