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안보관 확인해 준 北 도발
문재인 정부 안보관 확인해 준 北 도발
  • 장승균 기자
  • 승인 2017.05.15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시스

【투데이신문 장승균 기자】  북한이 지난 14일 미사일을 쏘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지 4일 만에 일어난 도발이다. 일본은 지금까지 북한이 쐈던 미사일 중 사거리가 가장 긴, 신형 미사일일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미국은 ICBM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날 발사한 미사일이 어떤 미사일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에 일어난 미사일 발사이기 때문에 그 의도가 충분히 숨겨져 있다고 할 수 있다.

새 정부가 들어선지 얼마 되지 않아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것은 결국 새 정부의 안보관을 떠보기 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하자마자 제재의 가능성 뿐만아니라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에 따라 북한은 대화의 테이블에 나서기 전에 자신의 몸값을 올리기 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더욱이 북한은 여건이 되면 트럼프 정부와 대화를 하겠다고 이미 밝혔다. 이런 가운데 도발을 한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북미관계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날 북한의 도발로 인해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을 확인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도발이 있은 지 22분 만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했다. 전임 정권인 박근혜정부였다면 과연 22분 만에 소집이 가능했겠느냐는 목소리가 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화도 중요하지만 북한이 오판을 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철통같은 방어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화 기조는 유지하되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또한 이날 북한의 도발에서부터 NSC 소집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 언행을 했는지 공개했다. 이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보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인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지금도 알 수 없다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서부터 NSC 소집까지 무엇을 했는지 분단위로 알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 선거운동 기간 내내 안보관에 대한 공격을 받았다. 특히 다른 대선 후보로부터 상당한 공격을 받았다. 그런데 이날 북한의 도발과 NSC 소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확고한 안보관과 철저한 대북 대응을 엿볼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