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영단기 강남학원 ‘토익강의 끼워팔기’ 논란…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
[단독] 영단기 강남학원 ‘토익강의 끼워팔기’ 논란…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8.02.1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짜리 강의에 중간 투입되는 2주완성반
영단기 강남 “시험 직전 문제풀이 중심 강의”
참여연대 “토익학원의 전형적 불공정행위”
본지의 취재 이후 영단기 강남학원 홈페이지에서 1월 2주완성반과 비슷한 강의 방식의 ‘2월 850+ 구양 2/25시험대비 9일완성반’ 강의 소개에 ‘해당 반은 기존 4주반 커리큘럼 중 핵심요약+문제풀이 2주 커리큘럼으로 진행됩니다’라는 새로운 문구가 추가됐다. <사진 출처 = 영단기 강남학원 홈페이지 캡처>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최근 토익(TOEIC) 시험을 주관하는 YBM이 불공정한 환불규정과 특별접수기간 등으로 응시자들을 상대로 한 ‘토익갑질’ 논란으로 시끄러운 가운데 유명 토익학원에서 한 달 과정 수강반에 2주완성반을 중간 투입한 사실이 드러나 ‘강의 끼워팔기’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달 취업준비생(이하 취준생) A(25)씨는 유명 영어교육 전문 브랜드 영단기 강남학원에서 ‘850+ 구양 1/28시험대비 2주완성반’을 등록했다. 해당 강의는 1월 15일부터 26일까지 10일에 걸쳐 진행되는 강의였다. 1월 마지막 주에 진행되는 토익시험을 앞두고 있던 A씨는 ‘2주완성반’이라는 말에 시험 전 10일에 맞는 커리큘럼으로 짜인 강의를 들을 수 있으리란 기대를 품었다.

하지만 기대는 수업을 들은 첫날 산산조각 났다. 알고 보니 2주완성반은 1월 2일에 시작된 ‘★0원환급반★ 850+ All Care+ 토익 스탠다드’ 한 달 과정 수강에 중간 투입되는 시스템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내용은 강의소개 어디에도 안내돼있지 않았다. 게다가 강사들이 중간부터 수업을 듣게 된 2주완성반 수강생들에게 강의 진행 방식을 고지하지 않아 강의에 제대로 참여할 수 없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A씨는 “수업이 끝난 후 한 강사가 2주완성반 수강생들을 모아두고 한 달 과정 중간에 들어가는 거란 내용을 마케팅팀 측에 강의소개에 추가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해주지 않았다며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적은 돈도 아니고 토익시험을 앞두고 일분일초가 아까운 상황에서 이런 일을 겪은 게 분하고 속상하다”며 “시험 전까지 하나라도 더 배우려는 토익 응시생들의 심리를 이용해 강의를 끼워파는 토익학원들의 이런 행태는 분명 시정돼야하며 피해를 입은 수강생들에게 사과하고 수강료를 환불해줘야 하는 게 마땅하다”고 토로했다.

영단기 “끼워팔기 의도 전혀 아냐”

이에 대해 영단기 강남학원은 시험 직전 문제풀이 중심 강의를 원하는 수강생들을 위해 개설된 강의일 뿐 끼워팔려는 의도는 전혀 아니라는 입장이다.

영단기 강남학원 관계자는 “보통은 매월 첫째 주 월요일에 새로운 강의가 열리는데 이를 놓쳤거나 혹은 시험 직전 문제풀이 중심의 강의를 원하는 850점 이상 고득점을 목표로하는 수강생들을 위해 2주완성반을 만들었다”며 “끼워팔기라고 받아들일 수도 있을 것 같지만 그런 의도는 아니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강좌개설을 할 때 (한 달 과정에 투입된다는) 내용을 넣었어야 하는 게 맞다. 강사분의 요청이 있었지만 반영이 안된 것은 업무상의 실수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2주완성반이 잘 운영되는 강의도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은 강사분들과 더 많은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면서 “문제가 된다면 강의소개에 이 같은 사실을 알리는 문구를 넣어 사전에 안내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본지의 취재 이후 영단기 강남학원 측은 홈페이지 강의 소개 문구를 수정했다. 확인 결과 홈페이지 2주완성반과 비슷한 강의 방식의 ‘2월 850+ 구양 2/25시험대비 9일완성반’ 강의 소개에 해당 반은 기존 4주반 커리큘럼 중 핵심요약+문제풀이 2주 커리큘럼으로 진행됩니다라는 문구가 추가됐다. 

ⓒ뉴시스
ⓒ뉴시스

참여연대 “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

이와 관련해 참여연대 측은 토익학원들의 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로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참여연대 안진걸 사무처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국내에서 영어 과열 양상에 따라 토익 응시생 수가 200만명을 넘어서며 토익과 관련한 학원들이 들어나고 있는데 토익시험이 불공정한 탓인지 토익학원 중에서도 허위·과장광고 등 불공정행위를 저지르는 경우가 종종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취준생 등 대다수가 사회적 약자인 토익 응시생들은 응시료도 비싼데 학원비까지 내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면서 “한국소비자원과 공정위에서 직접 나서 불공정행위나 허위·과장 광고로 인해 이들이 피해보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