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영단기 강남학원 ‘토익강의 끼워팔기’ 논란…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
[단독] 영단기 강남학원 ‘토익강의 끼워팔기’ 논란…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8.02.1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짜리 강의에 중간 투입되는 2주완성반
영단기 강남 “시험 직전 문제풀이 중심 강의”
참여연대 “토익학원의 전형적 불공정행위”
본지의 취재 이후 영단기 강남학원 홈페이지에서 1월 2주완성반과 비슷한 강의 방식의 ‘2월 850+ 구양 2/25시험대비 9일완성반’ 강의 소개에 ‘해당 반은 기존 4주반 커리큘럼 중 핵심요약+문제풀이 2주 커리큘럼으로 진행됩니다’라는 새로운 문구가 추가됐다. <사진 출처 = 영단기 강남학원 홈페이지 캡처>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최근 토익(TOEIC) 시험을 주관하는 YBM이 불공정한 환불규정과 특별접수기간 등으로 응시자들을 상대로 한 ‘토익갑질’ 논란으로 시끄러운 가운데 유명 토익학원에서 한 달 과정 수강반에 2주완성반을 중간 투입한 사실이 드러나 ‘강의 끼워팔기’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달 취업준비생(이하 취준생) A(25)씨는 유명 영어교육 전문 브랜드 영단기 강남학원에서 ‘850+ 구양 1/28시험대비 2주완성반’을 등록했다. 해당 강의는 1월 15일부터 26일까지 10일에 걸쳐 진행되는 강의였다. 1월 마지막 주에 진행되는 토익시험을 앞두고 있던 A씨는 ‘2주완성반’이라는 말에 시험 전 10일에 맞는 커리큘럼으로 짜인 강의를 들을 수 있으리란 기대를 품었다.

하지만 기대는 수업을 들은 첫날 산산조각 났다. 알고 보니 2주완성반은 1월 2일에 시작된 ‘★0원환급반★ 850+ All Care+ 토익 스탠다드’ 한 달 과정 수강에 중간 투입되는 시스템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내용은 강의소개 어디에도 안내돼있지 않았다. 게다가 강사들이 중간부터 수업을 듣게 된 2주완성반 수강생들에게 강의 진행 방식을 고지하지 않아 강의에 제대로 참여할 수 없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A씨는 “수업이 끝난 후 한 강사가 2주완성반 수강생들을 모아두고 한 달 과정 중간에 들어가는 거란 내용을 마케팅팀 측에 강의소개에 추가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해주지 않았다며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적은 돈도 아니고 토익시험을 앞두고 일분일초가 아까운 상황에서 이런 일을 겪은 게 분하고 속상하다”며 “시험 전까지 하나라도 더 배우려는 토익 응시생들의 심리를 이용해 강의를 끼워파는 토익학원들의 이런 행태는 분명 시정돼야하며 피해를 입은 수강생들에게 사과하고 수강료를 환불해줘야 하는 게 마땅하다”고 토로했다.

영단기 “끼워팔기 의도 전혀 아냐”

이에 대해 영단기 강남학원은 시험 직전 문제풀이 중심 강의를 원하는 수강생들을 위해 개설된 강의일 뿐 끼워팔려는 의도는 전혀 아니라는 입장이다.

영단기 강남학원 관계자는 “보통은 매월 첫째 주 월요일에 새로운 강의가 열리는데 이를 놓쳤거나 혹은 시험 직전 문제풀이 중심의 강의를 원하는 850점 이상 고득점을 목표로하는 수강생들을 위해 2주완성반을 만들었다”며 “끼워팔기라고 받아들일 수도 있을 것 같지만 그런 의도는 아니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강좌개설을 할 때 (한 달 과정에 투입된다는) 내용을 넣었어야 하는 게 맞다. 강사분의 요청이 있었지만 반영이 안된 것은 업무상의 실수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2주완성반이 잘 운영되는 강의도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은 강사분들과 더 많은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면서 “문제가 된다면 강의소개에 이 같은 사실을 알리는 문구를 넣어 사전에 안내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본지의 취재 이후 영단기 강남학원 측은 홈페이지 강의 소개 문구를 수정했다. 확인 결과 홈페이지 2주완성반과 비슷한 강의 방식의 ‘2월 850+ 구양 2/25시험대비 9일완성반’ 강의 소개에 해당 반은 기존 4주반 커리큘럼 중 핵심요약+문제풀이 2주 커리큘럼으로 진행됩니다라는 문구가 추가됐다. 

ⓒ뉴시스
ⓒ뉴시스

참여연대 “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

이와 관련해 참여연대 측은 토익학원들의 전형적인 허위·과장 광고로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참여연대 안진걸 사무처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국내에서 영어 과열 양상에 따라 토익 응시생 수가 200만명을 넘어서며 토익과 관련한 학원들이 들어나고 있는데 토익시험이 불공정한 탓인지 토익학원 중에서도 허위·과장광고 등 불공정행위를 저지르는 경우가 종종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취준생 등 대다수가 사회적 약자인 토익 응시생들은 응시료도 비싼데 학원비까지 내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면서 “한국소비자원과 공정위에서 직접 나서 불공정행위나 허위·과장 광고로 인해 이들이 피해보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