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위험’ 구형 모닝·아이오닉 등 10개 차종 23만대 리콜
‘화재위험’ 구형 모닝·아이오닉 등 10개 차종 23만대 리콜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8.04.2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형 모닝(TA)ⓒ국토교통부
구형 모닝(TA)ⓒ국토교통부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모닝, 아이오닉, 레인지로버 벨라 등 총 10개 차종이 제작 결함으로 리콜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 재규오랜드로버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 4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하여 판매한 자동차 총 10개 차종 23만101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기아차에서 제작해 판매한 모닝(TA) 등 2개 차종 19만562대는 연료 및 레벨링 호스의 재질 결함으로 호스가 균열돼 누유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9579대와 기아차 니로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2만9988대는 엔진클러치 구동장치의 결함으로 장치 내 오일 누유 및 전기합선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이 실시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레인지로버 벨라 550대도 리콜된다. 해당 차량은 외기유입조절 작동장치 제어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작동장치 부품의 변형 또는 파손을 일으켜 외기유입조절이 불가능하게 돼 창유리 습기 등이 제거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폭스바겐 Touareg 3.2 등 3개 차종 334대는 연료펌프 내 부품의 결함으로 연료압력에 의한 균열 등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연료가 누유돼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