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불법인줄 알면서도 버젓이 하청직원에 업무지시
LG유플러스, 불법인줄 알면서도 버젓이 하청직원에 업무지시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8.05.0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직접 수탁사 현장기사 위치정보 확인에 출동 지시까지
추혜선 의원 “IPTV 재허가 심사에 위장도급 행위 반영해야”
수탁사 노동자 업무지시 관련 LG유플러스의 법률검토 자료 (’17.12월) ⓒ추혜선 의원실
수탁사 노동자 업무지시 관련 LG유플러스의 법률검토 자료 (’17.12월) ⓒ추혜선 의원실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위장‧불법도급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LG유플러스가 불법임을 인지하고도 A/S 현장기사들에게 직접 업무지시를 내려온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LG유플러스 내부문건에서 유‧무선망 유지보수 업무를 담당하는 수탁사와 관련해 위장도급 문제를 이미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이 공개한 문건은 LG유플러스 내부에서 작년 12월 경에 작성된 법무 검토 결과로, LG유플러스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수탁사(ENP) 소속 개별 노동자들의 위치정보를 확인하고 현장출동 지시를 내리려는 계획에 대해 ‘위장도급 리스크가 상당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 문건에는 “당사(LG유플러스)의 ENP사(수탁사) 소속 직원들에 대한 직접 작업 배치, 변경 결정 및 수행장소에 관한 구체적인 지시, 감독으로 보여질 수 있어 위장도급 리스크가 상당할 것”이라고 적혀있다.

또 “ENP사 소속 근로자 중에 누구를 출동시킬지 여부는 ENP사가 직접 선정하고 지시내리도록 할 필요가 있음”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특히 “당사(LG유플러스)가 개별 지시를 목적으로 모든 ENP사들의 실시간 위치정보를 확인하는 것도 지양함이 바람직할 것으로 사료됨”이라고 적혀있었다.

결국 현장기사들의 위치정보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한 업무 지시 또한 위장도급, 즉 불법 소지가 있다는 점을 인식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위장도급이라는 검토 결과에도 불구하고 이를 예정대로 강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의원 측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현재까지도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업무용 차량에 설치된 GPS로부터 현장기사들의 위치정보를 수집하고 작업을 할당하는 시스템이 유지되고 있다.

추 의원이 공개한 문건 취지와 현장기사 위치정보 확인 및 업무지시 여부에 대해 LG유플러스 측은 “현재 확인 중에 있다”며 말을 아꼈다.

LG유플러스는 도급 구조의 위법성을 개선하기는커녕 이를 은폐하기에 급급하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추 의원에 따르면 올해 2월 수탁사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결성하면서 문제제기를 하고 곧이어 4월에 고용노동부가 실태조사에 착수하면서, 회사측은 업무용 SNS 채팅방을 없애거나 업무지시 메시지를 삭제하는 등 위장도급의 근거를 없애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3일 MBC는 LG유플러스의 유무선 망을 관리하는 업체가 정부의 위장도급 의혹 조사를 피하기 위해 ‘LG유플러스’라고 적힌 간판을 떼어내고 로고가 새겨진 집기도 모두 치웠다고 보도했다.

또 업무지시를 하던 단체채팅방에서 탈퇴하고 메일을 통한 직접 지시도 중단토록 교육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와함께 LG유플러스는 수탁사 현장기사 중심으로 결성된 노동조합으로부터 수탁사 업무 이관을 통한 구조조정 중단 요구를 받고 있다.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수탁사지부 노조는 LG유플러스가 하청업체의 일부 업무를 다른 하청업체에 떠넘기는 쥐어짜기식 구조조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추혜선 의원은 “불법임을 알면서도 강행한 것도 모자라 근본적 개선 없이 당장의 처벌만 피해가자는 태도”라고 비판하며, “LG유플러스가 스스로 위장도급을 인정한 만큼 고용노동부가 6개 수탁사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를 조속히 발표하고 29개 수탁사로 확대해 근로감독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의원은 이어서 “방송통신서비스의 안정성은 망을 유지‧보수하는 노동자가 좌우하는 만큼 직접고용 등 안정적 고용환경만이 근본적인 개선책”이라며 “과기정통부는 올해 있을 IPTV 재허가 심사에서 LG유플러스의 위장도급 행위와 개선 방식에 대해 철저히 검토해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