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소폭 하락세로…‘47.3%’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소폭 하락세로…‘47.3%’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4.08 10: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지역 산불 상황과 관련해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지역 산불 상황과 관련해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지만, 3주째 47%대를 지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지난 1~5일까지 전국 성인 2520명을 대상으로 한 4월 1주차 주간 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 집계보다 0.4%p 하락한 47.3%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같은 기간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부정적 평가는 1.6%p 오른 47.8%였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1.2%p 감소한 4.9%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3.8 개각 인사검증 책임론’ 공방, 4개월 연속 수출 감소 소식,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경남FC 축구장 선거유세’ 논란이 이어졌던 1일에는 46.4%(부정평가 47.4%)로 하락했고, 문 대통령의 ‘국가관광전략회의 참석’ 경제행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의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고 노회찬 의원 비하’ 논란이 있었던 2일에도 46.6%(부정평가 47.3%)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후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 관련 보도가 이어지고, 4.3 보궐선거가 있었던 3일에는 48.2%(부정평가 45.8%)로 상승했다가, 4.3 보궐선거에 대한 부정적 보도,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 ‘3.8 개각 인사 책임론’ 공방이 있었던 4일에는 47.9%(부정평가 47.9%)로 내렸고, 강원도 산불에 대한 범정부 긴급대책이 이어졌던 5일에도 46.9%(부정평가 49.4%)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경기·인천, 40대와 50대, 20대에서는 하락한 반면, 보수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과 서울, 호남, 30대는 상승했다.

정당별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 대비 1.7%p 오른 38.9%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도 1.1%p 상승한 31.2%로 2주 연속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다.

정의당은 지난주에 비해 0.8%p 내린 7.2%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도 0.6%p 하락한 5.3%, 민주평화당은 0.1%p 오른 2.6%로 조사됐다. 이외 기타정당은 지난주와 같은 1.7%, 무당층은 1.5%p 감소한 13.1%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주간 집계는 지난 1~5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만1221명에 통화를 시도, 최종 2520명이 답해 6.1%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