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조직원 37명 국내 송환
말레이시아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조직원 37명 국내 송환
  • 강우진 인턴기자
  • 승인 2019.07.1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경찰과 합동검거 작전 실시
피의자 37명 국내송환, 증거물 압수 인계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강우진 인턴기자】 경찰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에서 불법도박사이트를 운영한 한국인 37명을 국내로 송환했다.

경찰은 쿠알라룸푸르에서 검거된 도박사이트 해외총책 이모씨(41)와 노모씨(38) 등 37명을 지난 9일부터 한국으로 송환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내로 송환된 이모씨(41) 등 9명은 지난 2015년 3월 이후 도박사이트 ‘나눔365’ 등을 운영하며 192억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노모씨(38) 등 28명도 지난 2017년 4월부터 도박사이트 ‘몽키스’, ‘대작’ 등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2019 국제 사이버범죄대응 심포지엄’에서 말레이시아 현지 경찰 대표단에 불법 도박 사이트 조직원들의 추적 단서를 제공하고 검거를 요청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조직원들의 은신처를 찾아냈고 한국경찰에 합동검거 작전을 제안했다. 

이에 경찰은 외사국과 사이버안전국 등 공동조사팀을 현지에 파견했고 합동검거 작전을 펼쳐 총책 등 한국인 총 37명을 검거하고, 컴퓨터와 대포폰 수십여 대를 압수하는데 성공했다.

경찰은 말레이시아 당국과 협의해 19일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 피의자들의 송환일정을 9일로 단축했다. 주요피의자 6명은 강제송환을 진행했으며 나머지 31명은 강제추방 이후 입국 시 검거하는 식으로 협조가 이뤄졌다.

경찰은 말레이시아 당국으로부터 컴퓨터 25대와 휴대전화 40여개 등의 증거물도 인계받아 각 사건의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