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명예교수가 MBC ‘스트레이트’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기각’
이영훈 명예교수가 MBC ‘스트레이트’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기각’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9.08.1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이영훈 명예교수 ⓒ뉴시스
서울대 이영훈 명예교수 ⓒ뉴시스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서울대 이영훈 명예교수가 법원에 본인과 관련된 내용을 담은 방송을 금지시켜 달라고 요청했지만 기각됐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방법원은 전날 이 교수가 MBC 스트레이트 측을 상대로 제기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일본과 관련해 이 교수의 견해를 취재했다. 이 과정에서 이 교수는 취재진을 폭행해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 교수는 해당 방송이 방영됐을 때 본인의 초상권이 침해된다며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그러나 내용의 성격 등을 봤을 때 공익이 이 교수의 권리 침해보다 크다는 게 법원의 판단이다.

한편 학계에서 뉴라이트 인사로 알려진 이 교수는 최근 일제강점기가 한국 발전에 이로웠다는 내용을 담은 책 ‘반일종족주의’를 출간해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