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前국정원장 징역 2년 실형 ‘알선수재 혐의’
원세훈 前국정원장 징역 2년 실형 ‘알선수재 혐의’
  • 이수형 기자
  • 승인 2014.01.2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세훈 전 국정원장

건설업자로부터 공사 수주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원세훈(62) 전 국정원장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이범균)는 2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1억6275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검사가 제출한 금품공여자 황보연씨의 신용카드 내역이나 외국환 거래계산서 등 객관적인 자료들에 신빙성이 있고, 황씨의 진술 역시 의심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구체적·합리적이다"며 "원 전 원장이 황보연으로부터 산림청 인허가와 관련한 청탁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이어 "금품을 제공할 당시의 상황이나 경위 등에 비춰보면 원 전 원장은 황씨가 청탁 목적으로 금품을 제공했을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원 전 원장은 2009년 7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전 황보건설 대표 황보연(62·구속)씨로부터 공사 수주 인·허가 청탁 명목으로 현금 1억2000만원과 미화 4만 달러, 순금 20돈 십장생, 스와로브스키 호랑이 크리스탈 등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정치·선거 개입' 사건으로 기소돼 형사재판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