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내 아이는 절대 그럴 리가 없다
[칼럼] 내 아이는 절대 그럴 리가 없다
  • 최무성 칼럼니스트
  • 승인 2014.07.08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무성 칼럼니스트
▸경북 구미경찰서 경위
▸<학교폭력의 비밀을 말하다> 저자

【투데이신문 최무성 칼럼니스트】학교 폭력으로 인한 학생들의 자살 뉴스가 나올 때마다 부모들의 마음은 아프다.

하지만 대다수의 부모는 자녀의 ‘학교 교육’엔 관심이 많아도 ‘학교 폭력’엔 무관심하다. 내 아이만은 특별하고 남다르다는 인식이 강해서 학교 폭력의 가해자나 피해자가 될 것이라고는 상상조차 하지 않기 때문이다.

TV에서 학교 폭력 뉴스를 접하더라도 내 아들, 딸과는 무관한 남의 일로 여긴다. 이처럼 부모들은 ‘내 아이만은 그럴 리 없다’는 착각이 유별나다.

학교 폭력 신고를 접수하고 가해 학생들의 부모들에게 전화를 걸면 한결같은 대답이 돌아온다. “왜죠? 우리 아이가 무슨 일을 저질렀나요? 절대 그럴 일 없어요. 잘못 아신 거 아닌가요? 우리 아인 나쁜 짓 하지 않아요.”

자신들의 아이는 그렇지 않다고 철석같이 믿는다. 실제로 그런 사실이 확인된다고 해도 친구 잘못 만난 탓으로 돌릴 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자기 자식을 아주 잘 알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많은 부모들은 직접 자식들을 키워 왔기 때문에 그 누구보다 자식들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것은 착각일 뿐이다. 믿고 싶지 않겠지만 집에서 얌전하던 아이가 밖에서는 엉뚱하고 무서운 아이로 돌변해 끔찍한 일을 저지른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가해 학생 부모들은 본능적으로 자신들의 아이부터 먼저 감싼다. 아이들 간의 싸움을 그저 장난치고 놀다가 생긴 일로 가볍게 여기려 한다.

요즘 가해 학생들이 일진 등 집단화되어가는 것처럼 가해 부모들도 단체로 결속해서 학교에 찾아가 항의를 하는 일도 자주 있다. 학교 측의 조사 방법이 편파적이고 일방적이라서 억울하게 범인 취급을 받고 있다며 학교와 피해 학생 측을 비난하기도 한다. 폭력은 가해자와 피해자라는 첨예한 대립 상황에 놓이기 때문에 각기 다른 태도를 보이게 마련이다. 문제는 가해 학생 부모의 협조 없이는 학교 폭력 문제의 해결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아이의 장래와 학교 폭력 근절을 위해서라도 적극적인 협조와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 줄 필요가 있다.

가해 학생 부모는 담임교사와 피해 학생, 그리고 그들의 부모에게 머리를 숙여 정중히 사과하고 용서를 구한다. 그리고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는 서약서를 작성하여 제출한다. 이럴 경우 가해 학생은 자신의 행위로 인해 부모가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고 크게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반대로 ‘그래 갈 데까지 가 보자, 누가 잘못했는지 따져 보자.’ 하는 식으로 나온다면 오히려 아이의 장래를 망치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일부 부모들은 흥분을 자제하지 못하고 곧장 경찰서에 신고해 법적인 처벌을 요구하기도 하는데 경제적 손실과 시간적 소모는 둘째 치더라도 서로의 감정만 악화되기 십상이다. 자칫 잘못 되었을 경우 다른 한쪽이 전학을 간다거나 휴학 또는 이사를 해야 하는 등 득보다는 실이 많을 수도 있다. 특히 한창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전과 기록’이라는 씻지 못할 멍에를 남길 수도 있다.

학교 폭력은 인간의 존엄성과 생명의 소중함을 무시한 행위임에는 분명하다. 여전히 많은 부모들은 자신들의 학창 시절과 비교하여 학교 폭력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친구 간의 싸움은 낭만이 있었다고 추억으로 회상하며 희석시켜 버린다. 그리고 ‘아이들은 싸우면서 커야 한다, 그 정도는 버텨야 정신적으로 강해진다.’라는 논리로 학교 폭력을 묵인하기도 한다.

뉴스를 통해 학교 폭력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하는 아이들의 보도를 접하게 되면 정신력과 의지력이 약해서라고 치부하기도 한다. 대게 이런 부류의 부모일수록 자신의 아이가 학교 폭력 당사자로 엮이게 되면 정부나 학교 측의 책임을 추궁하고 강력한 질타와 가해 학생을 엄벌해 줄 것을 요구한다는 것은 아이러니하다.

끊임없이 일어나는 학교 폭력으로 인해 오늘도 많은 부모들은 노심초사, 두려움에 떨고 있다. 자녀를 둔 부모라면 누구도 학교 폭력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내 아이가 특별하고 소중하다면 남의 아이들도 특별하고 소중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자라나는 모든 청소년은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소중한 보배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