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차량 절도범들, 용변 화장지 때문에 경찰에 붙잡혀
20대 차량 절도범들, 용변 화장지 때문에 경찰에 붙잡혀
  • 임이랑 기자
  • 승인 2015.08.1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출처=英 데일리메일/뉴시스>

【투데이신문 임이랑 기자】차량을 절도한 후 용변을 보고 도주한 20대 절도범들이 범행 5개월 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3일 차량을 훔친 임모(20)씨 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 등은 지난 3월 3일 오전 9시 30분쯤 광주 북구 건국동 한 교회 앞에 주차돼 있던 김모(46)씨의 2500만원 상당의 카니발 차량을 절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열쇠가 꽂혀있는 김씨의 카니발 차량을 훔쳐 20여일정도 운행하다 광주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방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들은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그동안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버리고 각각 서울과 대전으로 도주해 생활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당시 교회 건물에 용변을 본 사실을 파악하고 화장지에서 지문을 채취해 용의자를 밝혀냈다.

이후 통신수사 등을 통해 이들의 소재를 파악한 후 범행 5개월 여 만에 붙잡았다.

한편 경찰은 이들의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