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욱일기’ 아이템 판매 논란…사측 “환불·보상하고 담당자 책임 묻겠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욱일기’ 아이템 판매 논란…사측 “환불·보상하고 담당자 책임 묻겠다”
  • 김도양 기자
  • 승인 2018.07.1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펍지주식회사

【투데이신문 김도양 기자】 배틀그라운드 모바일(배그 모바일)에서 ‘욱일기’가 새겨진 아이템을 판매하며 불거진 논란에 개발사인 펍지주식회사가 전량 회수·환불 조치를 발표하며 일단락됐다.

지난 14일 배그 모바일은 일제 전범기인 욱일기가 그려진 ‘비행사 마스크’를 판매해 공분을 샀다.

욱일기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이 사용한 전범기로,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와 함께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더욱이 게임 스트리머 ‘아테나’가 플레이 도중 ‘731부대’라는 닉네임의 인공지능(AI) 봇을 발견하며 논란이 커졌다.

731부대는 이른바 ‘마루타 부대’로 불리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을 자행했던 부대다. AI 봇은 게임 속에서 일정한 역할을 맡는 가상 플레이어로 제작사가 직접 닉네임을 설정한다는 점에서 관련 책임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논란이 커지자 펍지는 지난 15일 공식 카페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해당 아이템을 구매한 이용객을 대상으로 회수 및 환불 조치를 실시하고 유저 전원에게 게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재화 150UC(약 2750원)를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문제가 된 닉네임은 삭제한다고 밝혔다.

또한 펍지는 재발 방지를 위해 문제 발생 경과를 검토해 아이템 검수절차를 강화하고 담당자에게는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배그 모바일은 PC 게임인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만든 MMO 슈팅 게임이다. 중국 업체인 텐센트에서 개발했으며 국내 서비스는 펍지가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