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대정부질문 10월 연기에 합의…일부 인사청문회 일정도 조정
여야, 국회 대정부질문 10월 연기에 합의…일부 인사청문회 일정도 조정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9.13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여야는 13일 9월 정기국회 일부 일정을 변경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대정부질문과 국방부 장관·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이 조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자유한국당 윤재옥·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원내수석부대표단에 따르면 여야는 오는 14일과 17~18일로 예정된 외교·안보, 경제,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을 각각 10월 1~2일과 4일로 조정하기로 했다. 19일로 예정됐던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이종석 헌법재판관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17일로 앞당겨 진행하기로 했다.

원내수석부대표단은 “국회 의사일정과 관련해서 정부 측과 야당의 요청에 따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해서 국회 일정을 일부 조정하는 데 합의했다”며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내일 남북 연락소 개소식 등을 감안해서 반영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12일 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는 18~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 동안 예정된 대정부질문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연기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야 간 합의한 사항을 손바닥 뒤집듯이 해서는 국회 운영이 정상적으로 될 수 없다”며 정기국회 일정 조정에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히며 공방을 벌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