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해고노동자 추가 복직…10년만의 출근
쌍용차, 해고노동자 추가 복직…10년만의 출근
  • 홍세기 기자
  • 승인 2018.12.31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홍세기 기자】10년만에 쌍용자동차 해직 근로자들이 복직한다.

쌍용자동차는 31일 사측과 노조,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노노사정의 사회적 대타협을 지난 9월 합의한 바 있으며, 이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추가 복직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복직은 내년에 출시되는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와 ‘코란도C’ 후속 모델(C300) 등 신차 생산과 주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따른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추가인력 소요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채용 규모는 노노사정 합의 사항이었던 해고자 복직 대상자의 60%인 71명의 해고자 외에도 34명의 희망퇴직자와 신입사원이 추가된 105명 규모로 확대됐다. 

지난 12일부터 복직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던 신체검사 등의 복직 절차는 이미 모두 마친 상태다. 

이들은 신차 출시에 따른 라인 운영 일정에 따라 3월까지 모두 현장에 배치될 계획이다. 

지난 9월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올해 말까지 복직 대상 해고자들의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들에 대해서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한 것.

쌍용차는 이번 추가 복직 시행 건이 현 정부의 일자리, 고용창출 정책 기조에 협조하는 만큼 향후 정부의 우호적인 지원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간 극심한 갈등을 겪었던 쌍용차는 9년 연속 무분규를 실현해 온 안정적인 노사관계 덕분에 내수판매에서 9년 연속 성장세를 달성하고 있으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3위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2013년 무급휴직자 454명 전원 복직에 이어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에 따라 2016년 40명, 지난해 62명, 올해 26명 등 3차례에 걸쳐 희망퇴직자와 해고자 등에 대한 단계적 복직을 진행해 왔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