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비용 10%가량 상승 전망…정부 “배추 5.1만t 풀겠다”
김장 비용 10%가량 상승 전망…정부 “배추 5.1만t 풀겠다”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9.11.0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뉴시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뉴시스

【투데이신문 박나래 기자】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하자 정부가 비축해둔 물량을 시중에 풀어 김장 비용 최소화에 나선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올해 4인 가족 김장 비용은 10%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 비축 물량 7000t과 계약 재배 물량 4만4000t을 탄력적으로 방출하겠다”라고 8일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2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전반적인 물가 상승률은 낮은 수준이지만 김장철을 앞두고 일부 농산물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특히 배추 가격은 51.4%, 무는 45.0% 올랐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국 농협 판매장 등을 통해 김장용 채소류를 20~30% 저렴하게 판매하겠다. 농림축산식품부를 중심으로 관계 기관 합동 수급 안정 대책반을 구성해 수급 상황을 꼼꼼히 점검해 서민의 김장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