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가스 폭발 참사 현장서 셀카 촬영 논란..비난 여론 쇄도
뉴욕 가스 폭발 참사 현장서 셀카 촬영 논란..비난 여론 쇄도
  • 차재용 기자
  • 승인 2015.03.31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출처 = 데일리 뉴스 웹사이트>

【투데이신문 차재용 기자】최근 발생한 맨해튼 가스 폭발 건물 붕괴 현장에서 셀카를 찍어 공개한 사람들에 대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데일리 뉴스 등 미국 언론은 30일 한 여성이 이 같은 셀카를 찍어 웹사이트에 올렸다가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된 사진 속에서 이 여성은 사건 현장 건너편에서 손으로 V자를 그리며 미소짓고 있다. 이에 대해 그녀는 "사려깊지 못한 행동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 경솔하고 불쾌한 사진을 올린 것에 깊이 사과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한편 현장에서 실종자 두 명의 사체가 발견된 29일에는 맨해튼의 아마추어 사진가가 트위터에 7명의 여성이 셀카봉을 이용해 화염이 사그라들지 않은 현장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도 올라왔다.

존 그린스키라는 이 사진가는 "지난 10년 동안 이스트 빌리지에 살면서 수시로 거리의 사진들을 촬영한다"면서 "저녁 무렵 이 여성들이 셀카 촬영을 하는 것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데일리뉴스는 이처럼 과도한 셀카 촬영을 '셀카 도착증'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들이 휴대한 스마트폰을 이용해 사건 사고 현장을 촬영한 사진들을 SNS에 실시간으로 올리면서 또다른 언론의 기능을 하고 있지만 과도한 '인증샷'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는 것이다.

유니비전 TV 기자인 루이스 고메즈도 비번일 취재를 도운 뒤 빌 드블라지오 뉴욕 시장의 거리 회견 현장에서 셀카를 찍어 블로그에 올렸다가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한편, 이번 가스 폭발 사고로 건물 3동이 붕괴되고 2명이 목숨을 잃고 25명이 부상을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