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4명 탑승한 러시아 여객기, 이집트서 추락..전원 사망 추정
224명 탑승한 러시아 여객기, 이집트서 추락..전원 사망 추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5.10.31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224명이 탑승한 러시아 여객기가 이집트에서 추락했다. 현재 전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집트 총리실과 항공청은 승객 217명과 승무원 7명을 태운 러시아 메트로제트 항공 소속 여객기가 31일 이집트 시나이에서 추락했다고 밝혔다.

이집트 항공청에 따르면, 메트로제트 항공 에어버스 A-321 여객기는 이날 오전 5시 51분경 이집트 휴양지 샤를 엘 셰이크 공항을 이륙해 러시아 상페테스부르크로 가던 중 23분 지난 뒤 연락을 끊고 관제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셰리프 이스마일 이집트 총리는 러시아 여객기가 시나이 반도에 추락한 사실을 확인한 뒤 장관급 긴급사고 처리위원회를 설치했다. 이스마일 총리는 이스마일리야 방문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사고 여객기 승객은 대부분 러시아 국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상 추락으로 인해 생존자는 거의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 리아 노보스티 통신은 시나이 반도에서 여객기 잔해를 발견했으며, 이집트 보안군이 추락 현장을 봉쇄했다고 보도했다. 사고 여객기 기장은 이륙 직후 관제사에 기체 이상을 신고하고, 항로 변경 및 카이로에 불시착을 요청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한편, 이집트 당국은 러시아 여객기가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 다른 이슬람 무장그룹의 공격을 받아 추락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그런 증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