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테러 현장 생존자 “삼성 갤럭시 덕분에 목숨 건졌다”
파리 테러 현장 생존자 “삼성 갤럭시 덕분에 목숨 건졌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5.11.15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12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프랑스 파리 테러 현장에 있던 한 흑인 남성이 주머니에 넣어둔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프랑스 매체 ‘아이텔’(itele)은 13일(현지시각) 실베스트르라는 한 남성이 재킷 속에 넣어둔 스마트폰이 총알을 막아줘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실베스트르는 “스마트폰이 나를 구원했다. 기적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6 엣지로 추정되는 그의 스마트폰에는 총알 자국이 남아있다.

한편 AFP 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무장 괴한들이 파리 중심에 위치한 바타클랑 공연장, 파리 10번가의 식당 캄보디아 레스토랑, 프랑스와 독일 국가대표 친선 축구 경기가 열린 파리 외곽 축구장인 ‘스타드 드 프랑스’ 인근 등 최소 6곳을 테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