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요미우리 “한국 정부, 위안부 소녀상 이전 검토”
日 요미우리 “한국 정부, 위안부 소녀상 이전 검토”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5.12.2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소정 기자】 한국 정부가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 이전을 위한 검토를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26일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오는 28일 한일 외교정상회담에 진전이 있으면 한국 정부가 소녀상 이전을 위해 시민단체 설득을 시작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소녀상의 이전 장소는 위안부 피해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서울 남산에 건설 예정인 공원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병세 한국 외무부 장관은 지난 23일 토론회에서 소녀상 철거와 관련해 “본질적인 문제에 진전이 있으면 관련된 부분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달 28일 위안부 문제 최종 타결을 위해 서울에서 윤병세 외무부 장관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구해 왔으며, 이번 회담에서도 이에 대해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000회를 맞은 지난 2011년 12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중심이 된 시민 모금으로 설치됐다.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는 앞서 지난 11월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소녀상은 한국 정보가 철거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정대협이 철거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면서 “(일본 측의 소녀상 철거 요구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