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검찰, 콘서트장 테러 모의 혐의로 10대 소녀 2명 기소
파리 검찰, 콘서트장 테러 모의 혐의로 10대 소녀 2명 기소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6.03.13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프랑스 검찰은 12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콘서트장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10대 소녀 2명을 기소했다.

이들 중 15세 소녀는 구금됐으며, 다른 17세 소녀는 사법 당국 감시를 받는다는 조건 아래 풀려났다.

대테러 당국은 테러 단체와 연루된 범죄 조직을 수사하던 지난 9일 이들을 검거했다. 검찰은 테러를 위한 무기나 폭발물이 발견되지 않아 이들의 계획은 초기 단계에 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로 인해 130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해 비상 사태를 발령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