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구마모토 강진…1000여명 사상
日 구마모토 강진…1000여명 사상
  • 한정욱 기자
  • 승인 2016.04.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일본 남부 구마모토(熊本)현을 강타한 강진으로 사망자는 최소 9명, 부상자가 1000여명이 발생했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 14일 밤부터 15일 새벽까지 총 104차례의 지진이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NHK는 이번 지진으로 인해 15일 오전 6시 현재 총 9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구마모토 시에서 476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을 포함, 총 916명의 부상자가 보고됐다고 전했다.

많은 주택들이 파괴된 만큼 사상자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NHK는 구마모토 현 당국자를 인용, 15일 오전 2시 현재 약 3만3000명의 주민이 대피소로 피신한 상태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구마모토현에 마쓰모토 후루아키(松本文明) 내각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조사단을 급파해 지원 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피해 상황 확인 중에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오후 9시 26분 규슈 구마모토(熊本)현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2.7도, 동경 130.8도이며 진원은 지하 10km 지점이다.

기상청은 첫 지진이 발생한 이후 구마모토 현 중부 마시키(益城) 정에서는 진도 7의 흔들림이 관측됐다고 전했다. 또 첫 지진이 발생한 14일 오후 9시 26분부터 15일 새벽까지 무려 104차례의 지진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앞으로 1 주일 정도는 규모 6 정도의 여진이 일어날 우려가 있어 이번 지진으로 손상된 건물과 무너진 절벽 등 위험한 장소에 절대로 접근하지 말 것을 주민들에게 경고했다.

이날 강진으로 신칸센(新幹線) 운행이 중단됐다. 진앙지 인근 마시키에서는 시청 지붕이 무너지고 인근 1만6000여 가구에 대한 전기와 수도 공급이 끊겨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구마모토와 미야자키(宮崎)현 일부 고속도로도 차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