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위안부 합의에 따라 10억엔 냈다…성의 보여야”
日 아베 “위안부 합의에 따라 10억엔 냈다…성의 보여야”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7.01.0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한국 정부와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라 이미 10억엔(약 103억원)을 냈다”며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주지 않으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한국에서 정권이 바뀌더라도 소녀상 철거 등 한일 위안부 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8일 NHK의 ‘일요 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해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 협정은 결국 돌이킬 수없는 합의”라며 “일본은 성실하게 의무를 수행해 10억엔을 이미 갹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소녀상 철거문제에 대해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 주시지 않으면 안된다”며 “그것은 비록 정권이 바뀌더라도 실행해야 하는 국가적 신용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산은 물론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도 철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해당 프로그램의 녹화는 일본 정부가 부산의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 총영사에 대한 일시귀국 조치를 발표한 6일 진행됐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