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구글코리아 3주간 현장조사…‘시장지배력 남용’ 혐의
공정위, 구글코리아 3주간 현장조사…‘시장지배력 남용’ 혐의
  • 김도양 기자
  • 승인 2018.08.25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도양 기자】 공정위가 국내 게임업체을 상대로 ‘갑질’을 한 혐의로 구글코리아에 현장조사를 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서울 강남구 구글코리아 본사를 방문해 시장지배력 남용 혐의에 대한 3주 동안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공정위의 현장조사가 통상 1주일인 것을 감안하면 3주로 길어진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구글코리아는 국내 게임업체를 압박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만 앱을 출시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 4월 국내 게임 업체를 상대로 실태조사를 벌여 구글의 갑질 행태를 조사한 바 있다. 구글플레이는 지난해 국내 앱 마켓(시장)의 61.2%를 차지하는 등 시장 지배적 지위를 갖고 있다.

한편, 구글은 지난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운영체계(OS)로 시장지배력을 남용했다며 유럽연합(EU)으로부터 과징금 43억4000만유로(5조7000억원 상당)을 부과받았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