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양회, 시멘트 줄인 ‘불량 레미콘’ 적발…경찰 수사 착수
성신양회, 시멘트 줄인 ‘불량 레미콘’ 적발…경찰 수사 착수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9.05.09 13: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중견 시멘트업체인 성신양회가 기준 보다 시멘트 함량이 미달된 불량 레미콘을 만들어 판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일 성신양회 본사와 사업장을 압수수색하고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혐의로 업체 관계자들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레미콘을 생산하면서 생산단가를 낮추기 위해 레미콘의 주원료인 시멘트를 한국산업표준규격(KS) 함량보다 적게 넣고 차액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같은 방식으로 몇 년간 최소 수십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을 것으로 보고 있다.

레미콘은 시멘트와 모래, 자갈 등으로 제조된 굳지 않은 상태의 콘크리트를 일컫는다. 레미콘은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KS 기준에 따라 주원료인 시멘트를 배합해야한다.

안전성이 우려되는 문제의 레미콘은 수도권 아파트 등 건설현장에 공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해당 제품의 유통 과정과 안전성 문제도 함께 살펴보고 있다. 이에 경찰의 수사도 성신양회가 납품한 건설사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성신양회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