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 김상교 신변보호 1개월 연장
경찰,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 김상교 신변보호 1개월 연장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8.24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 김상교씨 ⓒ뉴시스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 김상교씨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경찰이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28)씨에 대한 신변보호를 1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김씨와 그의 어머니에 대한 신변보호 기간을 1개월 연장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5일부터 김씨의 요청을 받아 주거지 주변 순찰을 강화하고, 비상호출용 스마트워치를 제공하는 등 신변보호 조치를 취하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신변보호 종료에 앞서 연장을 신청하자, 그 필요성을 판단해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에 연루된 이후 경찰과 클럽 직원의 유착 등 주장을 한 김씨는 SNS에서 유명인 관련 제보를 받아 폭로하는 이들을 비판한 뒤 지난 4월부터 ‘매장하겠다’는 등의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