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다투다 야구방망이로 승용차 부순 30대 입건
친구와 다투다 야구방망이로 승용차 부순 30대 입건
  • 김태규 기자
  • 승인 2020.02.2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친구의 승용차를 야구방망이로 훼손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2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35)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30분경 광주 서구 상무지구의 한 식당 앞 도로에 주차된 친구 B씨의 포르쉐 차량을 야구방망이로 때려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오해에서 비롯된 감정 다툼”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의 처벌을 원치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재물손괴죄는 반의사불벌죄가 아니어서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