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성 “소녀상 아니라 위안부상”…호칭 통일 조정 추진
日 외무성 “소녀상 아니라 위안부상”…호칭 통일 조정 추진
  • 최소미 기자
  • 승인 2017.02.0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시스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 일본 외무성 측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의 호칭을 ‘위안부상’으로 통일하도록 조정하고 있다고 2일 지지통신이 외무성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최근 자민당 의원들이 주한 일본대사관 및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의 호칭에 관해 “소녀상이라 부르면 실제로 소녀가 위안부로서 희생된 것처럼 여겨진다”며 일본 정부에 항의한 점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27일, 자민당 외교 관련 당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소녀상이라 부르면 실제로 소녀가 위안부를 했던 것처럼 생각된다”며 비판했으며 특히 한 의원은 “허위의 소녀상이라 칭해야 한다”고까지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일본 정부는 소녀상을 ‘위안부 소녀상’이라 지칭해왔다. 지난 2015년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에도 양국 정부는 ‘소녀상’이란 호칭을 사용했으며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을 비롯한 일본 정부 인사들도 기자회견 등에서 ‘위안부 소녀상’이라는 이름을 불러왔다.

그러나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 논란 이후 지난달 20일 기시다 외무상은 ‘위안부상’이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또한 지난달 11일 가졌던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소녀상 혹은 소녀상이라고 하겠다”고 밝혔으나 최근에는 ‘위안부상’이라고 지칭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