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겨눈 세무조사 ‘설왕설래’…권오준 압박카드 되나
포스코건설 겨눈 세무조사 ‘설왕설래’…권오준 압박카드 되나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8.02.09 10: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최근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포스코건설을 대상으로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나서 조사 배경을 두고 갖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다.

8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6일 오전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회계자료를 확보하는 등 세무조사에 나섰다.

포스코건설 측은 통상적인 정기 세무조사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번 세무조사는 지난 2013년 이후 5년만에 진행되는 정기세무조사”라며 “조사기간은 5월 26일까지로 2012~2016년도 회계 부문이 조사대상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 통상 비정기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조사관 투입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업계에서는 특별세무조사로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포스코건설에 대한 갖가지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시점에 이뤄진 세무조사라는 점에서 이 같은 해석이 더욱 힘을 얻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년째 실소유주 논란이 일고 있는 도곡동 땅 관련 의혹을 들여다보는게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논란이 된 땅은 포스코건설이 지난 1995년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씨, 처남 김재정씨와 공동명의로 매입한 바 있다.

또 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 사옥의 조성 과정과 매각과정에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도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시사저널은 포스코건설이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신사옥과 사원아파트를 건설하면서 짓는 과정에서 계열사와 공모해 매출을 누락해 세금을 포탈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는 지난해 12월 조세포탈 및 업무상 배임 혐의를 저질렀다며 포스코건설 임원 등 7명을 인천지방검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또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을 2016년 부영에 매각한 것과 관련해 불거진 ‘헐값매각’ 논란과 이 과정에 서청원‧이우현 의원 등 친박 실세들이 개입했다는 의혹과의 연관성도 주목받고 있다.

이와 함께 업계에서는 이번 조사가 포스코건설에 그치지 않고 포스코그룹 전반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나아가 권오준 회장의 중도 사퇴설과 연관지어 바라보는 시선도 적지 않다. 권 회장은 지난해 연임에 성공해 오는 2020년 3월까지 임기가 남아있만 재계에서는 권 회장 교체설이 지속적으로 흘러나오고 있다. 포스코 역사상 정권이 바뀐 후 자리를 지킨 회장이 한 명도 없는 데다, 이번 정권 탄생하게 된 계기인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된 의혹에서 권 회장의 이름이 오르내리면서 교체 가능성이 줄곧 언급돼 왔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경제사절단에서도 잇따라 제외되며 퇴진설을 키우기도 했다. 이에 이번 세무조사가 그룹 전반으로 확대될 경우 권 회장 입지에도 적지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