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취소…“현 시점서 회동 부적절”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취소…“현 시점서 회동 부적절”
  • 한정욱 기자
  • 승인 2018.05.24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백악관 홈페이지
사진출처=백악관 홈페이지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24일(현시시간)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예정된 역사적 회담은 “적절치 않다(inappropriate)”며 이를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성명에서 드러난 북한의 커다란 분노와 드러난 적개심을 인용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이 오랜 동안 준비된 회동이 이 시점에서 열리는 것이 부절절하다”면서 이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 능력을 이야기 하고 있지만 우리의 것은 거대하고 강력하다. 나는 그들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