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민주-자유한국 기득권 동맹, 국민 위한 개혁 버렸다”
야3당 “민주-자유한국 기득권 동맹, 국민 위한 개혁 버렸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12.0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오른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과 연계처리를 주장해온 야3당을 배제하고 예산안 처리에 잠정 합의한 것에 대해 야합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양당은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국민이 원하며, 국민을 위한 개혁은 버리고 결국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다”며 “야3당은 기득권 연합인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와 함께하는 여당, 민주당은 결국 촛불민심을 거역한 정치개혁 거부의 길로 나가게 됐다”며 “민주당 스스로 촛불혁명의 실패를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역시 우리정치에 오랜 숙원인 정치개혁을 계속 모른 척해오다가, 결국 여당과 야합했다”며 “양당은 기득권을 위해서라면 정치개혁을 중단하는 정도가 아니라 역행도 서슴지 않고 있다. 그것이 양당의 맨 얼굴”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이번 예산안 야합은 정치개혁과 선거개혁을 명령한 국민의 의사를 철저하게 거스르는 패권주의 기득권 세력으로서 모습을 숨기지 않은 것”이라며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를 거두지 않으면 우리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전날 정개특위에서 합의된 초안에 자유한국당이 강하게 요청하는 도농복합형 문제를 검토하는 것을 포함해 정개특위에 위임해 정하도록 돼 있었다”며 “거의 합의된 듯했지만, 민주당에서 선거제도 개혁에 책임을 맡고 있는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김종민 정개특위 간사와 회의한 후, 합의문을 도저히 받을 수 없다고 연락이 왔고, 자유한국당은 도농복합형을 검토하는 문구가 빠지면 합의를 할 수 없다고 해서 (합의가) 결렬됐고, 이 상황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향후 정국 운영에서 야3당을 배신하는 당과 어떤 협조를 할 수 있겠느냐”며 “갖은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배신의 정치에 대해 응분의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촛불을 얘기하고, 개혁을 얘기하는 민주당이 청산하겠다는 적폐의 본당과 손을 맞잡은 것이다. 야합도 이런 야합이 없다”며 “20대 국회 들어 ‘더불어한국당’이 생기고 있는 점을 국민과 함께 규탄하면서 야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국민의 뜻을 대변할 것”이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한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양당의 선거제도 개혁 요구를 배제한 예산안 잠정 합의에 반발해 이날부터 단식 농성에 돌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