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전 의원 ‘세월호 막말’ 경찰 수사 착수
차명진 전 의원 ‘세월호 막말’ 경찰 수사 착수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9.05.1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고소인 대표 소환해 사실관계 확인
세월호 가족협의회 “더 이상 참지 않겠다” 
ⓒ
세월호 가족협의회 회원들이 지난달 22일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을 고소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박주환 기자】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의 세월호 막말 논란에 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막말로 모욕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8일 차 전 의원 사건과 관련해 고소인 대표인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을 조사하는 등 지난 13일부터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우선 고소취지 및 사실관계 등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건을 검토해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달 15일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은 이에 따라 지난달 22일 서울중앙지검에 차 전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가족협의회는 “더 이상 참지 않겠다. 우리 가족들에게 모멸감을 주고 폭언하는 모든 이들에 대해 전부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