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국민청문회 언급에 “‘대국민 감성극’ 펼쳐 보이겠다는 것” 일축
나경원, 조국 국민청문회 언급에 “‘대국민 감성극’ 펼쳐 보이겠다는 것” 일축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8.2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더불어민주당이 언급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민청문회 계획과 관련해 “국회 인사청문회는 위증, 허위 자료 제출 등에 따른 엄격한 법적 책임이 부담스러우니 사실상 짜인 각본대로 하는 ‘대국민 감성극’이나 펼쳐보겠다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무위원 후보자의 도덕성, 위법성, 자질 등 인사 검증은 인사청문회법상 국회에 부여된 권한이자 의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감히 국민이라는 말을 붙이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무례”라며 “패스트트랙 폭거부터 습관화된 국회 무력화의 반복일 뿐이다. 얼마나 장관 후보자로서 자신이 없으면 도망가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 안보마저 볼모삼는 ‘GSOMIA 파기’, 23일 조국 후보자의 ‘빈 깡통 기부’로도 모자라 지지층만 잔뜩 불러 모아 그들만의 리그에 지나지 않는 일방적 변명을 위한 ‘가짜 청문회’를 열겠다는 여당”이라며 “‘가짜 청문회’로 ‘가짜 장관’을 만들겠다는 여권의 발상이 경이로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지금 가야할 곳은 검찰청”이라며 “여당은 선동과 권모술수로 적당히 넘어갈 궁리하지 말고, 여당으로서의 격을 지켜라”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앞서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는 26일까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을 경우, 다음날인 27일 국민청문회를 개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만난 이후 “청문회를 완료해야하는 법적 시한은 30일까지다. 늦어도 26일까지 청문회 일자를 확정해야 증인도 신청할 수 있고 기본적인 준비를 할 수 있다”며 “그때까지 청문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하게 국민·언론·국회와의 대화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