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편의점서 난동부리고 출동한 경찰 폭행한 30대 ‘집행유예’
술 취해 편의점서 난동부리고 출동한 경찰 폭행한 30대 ‘집행유예’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2.0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술에 취한 채 편의점에서 소란을 부리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폭력을 휘두른 3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류연중 부장판사는 9일 상해,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류 부장판사는 “현행범으로 체포된 이후에도 장시간 경찰관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상해를 가한 죄질이 나쁘다”며 “피해자들로부터도 용서받지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동종 전과나 벌금형 이상의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해 12월 3일 오후 10시경 충북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의 한 편의점에서 술에 취해 편의점 직원에게 폭언을 하는 등 소란을 벌이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A씨는 경찰서에 연행된 다음에도 다른 경찰관의 얼굴에 침을 뱉고, 발로 얼굴을 차는 등 계속해서 폭력을 휘두른 혐의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