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가장 큰 고민, 남성은 ‘외로움’ 여성은 ‘경제력’
1인 가구 가장 큰 고민, 남성은 ‘외로움’ 여성은 ‘경제력’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9.06.2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경영연구소, ‘한국 1인가구 보고서’ 발표
1인가구 생활의 걱정ⓒKB금융 경제연구소
1인가구 생활의 걱정ⓒKB금융 경제연구소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1인 가구 남성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외로움’, 여성은 ‘경제력과 안전’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3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 1인가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KB금융은 지난 4월 서울과 수도권,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세~59세 1인가구 고객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도출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남성 1인가구는 외로움을 가장 큰 걱정으로 꼽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남성의 걱정은 경제력과 외로움, 식사 등 순으로 꼽았다. 30대외 40대 남성은 외로움, 경제력, 건강 순이었다. 50대는 외로움, 건강, 식사를 꼽았다.

안전에 대한 걱정은 남성 전 연령대에서 최하위로 꼽혔지만 여성의 경우 높은 순위를 보였다.

그럼에도 여성은 전 연령대에서 가장 큰 걱정거리로 꼽은 것은 경제력이었다. 20대가 경제력 다음으로 주거, 외로움, 안전 순으로 걱정거리를 꼽았고 30대는 외로움, 안전, 건강을 우려했다. 40대와 50대도 건강과 안전, 외로움을 걱정했다.

또 1인가구 상당수가 은퇴 후 필요금액보다 낮은 수준의 투자나 저축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가구는 은퇴 후를 대비하기 위해 매달 123만원의 투자와 저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 대비금액은 약 70만원(57%) 수준이었다.

소득규모가 낮을수록 격차는 더 컸다. 연 소득 2400만원 미만인 경우 매월 31만원을 모으고 있어 필요 저축금액 대비 비율은 29%에 불과했다. 반면 연소득 4800만원 이상 고소득 구간에서는 74%를 저축했다.

1인 가구의 금융자산은 예·적금이 60%로 가장 높았으며 20대(66.5%), 30대(62.2%), 50대(61.2%)는 모두 60%가 넘었다. 40대 예적금 비중은 56.7%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낮았다. 반면 투자자산은 27.1%로 타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보험의 경우 1인 가구 약 87%가 1개 이상 상품에 가입했고 평균 2.9개의 보험상품에 가입했다.

1인 가구의 평균 대출액은 약 6200만원이었다. 1억원 이상 대출을 받은 가구 비중도 20%에 달했다. 자가 소유 1인가구의 평균 대출액은 9700만원, 전세와 월세 거주자의 대출액은 각각 6200만원과 4400만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