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중재자 역할 마감…국회 파행의 책임, 온전히 자유한국당의 몫”
오신환 “중재자 역할 마감…국회 파행의 책임, 온전히 자유한국당의 몫”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6.2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5일, 전날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3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이 부결된 것과 관련해 “이후 국회 파행의 책임은 온전히 자유한국당이 져야할 몫이 됐다”고 지적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 이상 중재할 내용이 사라진 이상 바른미래당의 중재자 역할도 여기서 마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어제 국회의장의 중재를 거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서명하고, 국민 앞에 공표까지 마친 국회 정상화 합의문을 채 두 시간도 되지 않아 휴지조각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강경파의 목소리가 지배한 자유한국당의 의원총회는 하나도 얻어내지 못한 합의문이라면서 정상적인 국회와 정치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을 한순간에 짓밟아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이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해 정치적인 입장에 따라 찬반은 있다”며 “그러나 국회법 절차에 따라 이루어진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라는 자유한국당의 강경파 요구는 애당초 수용되기 힘든 무리한 주장이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울 수밖에 없었던 원천적인 이유가 자유한국당의 ‘침대축구’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다른 정당들이 자유한국당이 철회를 요구한다고 하여 그 요구를 받아들이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더불어 “지난 한 달간 3당 원내대표단은 정치적 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위와 같은 정신을 반영하기 위해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던 것이고, 최종적으로 각 당의 안을 종합해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는 문안을 어렵게 도출해냈던 것”이라며 “그러나 자유한국당 강경파는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이처럼 어렵게 이뤄낸 합의를 한순간에 걷어찼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오 원내대표는 또 “더 큰 문제는 한 달이 넘는 협상을 통해 만들어낸 합의문안이 거부당한 이상 여기서 새롭게 협상할 내용이 더는 없다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라는 주장과 못하겠다는 주장이 다람쥐 쳇바퀴 돌 듯 하는 상황에서 어떤 새로운 타협안이 나올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자유한국당에게 남은 선택의 기회는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느냐, 20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국회 밖에서 계속 목청만 높이느냐, 둘 중에 하나밖에 남지 않게 됐다”며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의 참여여부와는 상관없이 어제 발표된 합의문에 기초해 국회법이 허용하는 절차에 따라 6월 임시국회 일정을 진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리면서 자유한국당의 합의문 수용과 국회 복귀를 재촉구한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