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출구조사 결과에 침통…10분 만에 자리 떠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출구조사 결과에 침통…10분 만에 자리 떠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6.13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침통하게 보고 있다. ⓒ투데이신문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침통하게 보고 있다. ⓒ투데이신문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에 침통함을 감추지 못한 채 10분여 만에 자리를 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후 5시 55분경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 모여 출구조사 결과를 기다렸다.

이날 오후 6시 정각에 공개된 출구조사 결과, 17곳의 광역단체장 중 더불어민주당이 14곳을 차지하고, 자유한국당은 2곳에서 1위가 예상되자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침통한 분위기에 휩싸인 채 말없이 10분여간 TV를 지켜보다가 자리를 떴다.

출구조사 결과를 보는 도중 김 원내대표는 손수건으로 얼굴을 훔쳤고, 홍 대표는 씁쓸한 웃음을 짓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를 본 뒤 자리를 뜨고 있다. ⓒ투데이신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를 본 뒤 자리를 뜨고 있다. ⓒ투데이신문

이후 김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말이 필요 없이 모든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탄핵과 대선의 국민적 분노가 아직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며 “보수혁신과 보수의 변화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것이 여실 없이 오늘의 결과로 나온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향후 어떻게 당을 수습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내일의 태양은 내일 떠오르지 않겠나”라며 “오늘까지는 제가 어떤 얘기도 하기 어렵다”고 답한 뒤 자리를 옮겼다.

한편 홍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를 본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는 문구를 남겨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