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5.18 망언’ 관련 연일 맹공…“망언 3인방, 제명만이 유일한 해결책”
민주당, ‘5.18 망언’ 관련 연일 맹공…“망언 3인방, 제명만이 유일한 해결책”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2.1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왼쪽 두 번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왼쪽 두 번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자유한국당 김순례, 김진태, 이종명 의원에 대해 맹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뒤늦게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의원들을 당 윤리위에 제소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뒷북대응과 물타기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제명, 출당 등 구체적인 징계수위 언급은 없고, 일단 소나기는 피하고 보자는 식의 미봉책으로 시간을 끌 생각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5.18 망언 3인방도 여전히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 망언 파문이 확산되자 뒤늦게 사과를 했는데, 그 내용조차 어이없는 수준”이라며 “헌법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부정하고 5.18역사에 대한 날조‧왜곡을 반복하는 망언 3인방은 더 이상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제명을 통해 국회에서 추방시키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며 “민주당과 야3당은 국민과 함께 반드시 이 세 명을 국회에서 퇴출시키도록, 또 그것을 통해서 진실과 정의를 다시 세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자유한국당이 5.18에 대한 태도를 보면 대단히 이중적”이라며 “역사적 사실과 가치를 부정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이 퇴행한, 거꾸로 가는 유럽의 극우정당의 길로 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고 꼬집었다.

또 5.18진상조사특별위원 재추천과 세 의원의 퇴출, 5.18특별법개정안 국회 처리를 언급하며 “이 세 가지를 해야만 자유한국당이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제대로 인식하고 있다는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진정한 사과를 하려면 이런 발언들이 더 이상 나오지 않게 하는 것뿐만 아니라 문제가 된 의원들에 대해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나아가 5.18진상규명을 위해서 만들어진 5.18조사위원의 5가지 요건을 전혀 충족하지 못한 부적절한 위원부터 취소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홍근 의원은 5.18 특별법에 포함된 ‘북한군 개입 여부 진상조사’ 조항을 삭제하는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어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지난 39년 동안 여러 차례 걸쳐 근거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다시 한번 확인했고, 이미 국가기관도 9차례 걸쳐서 조사를 마친 바 있으며, 허무맹랑한 주장을 하고 있는 지만원씨에 대해선 확정 판결이 난 사안”이라며 “때문에 이 법 개정은 반드시 있어야 된다. 김병준 위원장의 말이 진심이라면 조건 없이 동의해줘야 될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두관 의원도 “자유한국당이 공당으로써 반드시 컷오프 해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망국적 역사인식과 망언”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자유한국당 자체가 국민으로부터 컷오프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 역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뿐만 아니라 이들을 옹호하고 있는 태도를 취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지도부도 똑같은 원죄를 짓고 있다”며 “국민께 사죄드리고 제명, 사퇴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역사와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