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만난 문재인 대통령 “반드시 체감 성과 창출하겠다”
中企 만난 문재인 대통령 “반드시 체감 성과 창출하겠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5.1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축사를 전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축사를 전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우리 정부 첫해, 경제정책의 방향을 제시하고 2년 차에 혁신적 포용국가의 시동을 걸었다면, 올해 3년 차에는 반드시 현장에서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과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다”며 “특히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안착되기에는 시간이 걸린다. 통계와 현장의 온도 차도 물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고, 우리 중소기업도 매일매일 기적을 써 내려가고 있다”며 “답은 현장에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이 하나를 키우는데 한 마을이 필요한 것처럼, 한 개의 중소기업이 성공하려면 한 사회가 필요하다”며 “중소기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서는 위험부담과 책임을 국가가 함께 나눠야 한다. 기업가 정신을 마음껏 발휘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 도와야한다”고 했다.

더불어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허리”라며 “중소기업이 성공해야 일자리와 가계 소득이 늘고, 국민이 잘살게 된다. 국민이 잘살고 소비가 늘면, 소상공인도 활력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중소기업의 성장은 우리 정부의 변함없는 목표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공정한 경제 위에서 당당하게 경쟁하며 자발적인 상생 협력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탄력근로제, 주 52시간 근로제 등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도 기업인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며 “중소기업인들이 스스로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나라, 중소기업인과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정부는 힘을 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