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막말 논란에 고개 숙인 김종인…“입에 올려선 안 되는 수준의 단어 내뱉어”
잇단 막말 논란에 고개 숙인 김종인…“입에 올려선 안 되는 수준의 단어 내뱉어”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0.04.0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소속 후보들의 막말 논란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소속 후보들의 막말 논란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통합당 국회의원 후보들의 잇따른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참으로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며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실 제가 이 당에 온 지, 열하루째”라며 “이 당의 행태가 여러 번 실망스러웠고, 모두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도 해봤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나섰다”며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들에 대한 공천에서 당 지도부의 책임을 묻는 질문에 “공천과정에서 잘 걸러냈으면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았겠지만, 일단 공천돼서 이런 발언이 나와 그런 조치를 취했다”며 “공천할 당시에 심사위원들의 책임문제 등은 지금 거론할 할 수 없다. 이미 지난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차 후보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차 후보의 발언에 대해 우리가 사과했기 때문에 거기에 다 포함해 사죄한 것으로 생각하면 된다”고 답했다.

한편 통합당은 전날 밤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세대비하·노인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에 대한 제명을 확정했고,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을 빚은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는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