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규 기자의 젠더 프리즘] 차별하는 이가 머물 자리는 없다…윤호중의 성소수자 배제 발언에 부쳐
[김태규 기자의 젠더 프리즘] 차별하는 이가 머물 자리는 없다…윤호중의 성소수자 배제 발언에 부쳐
  • 김태규 기자
  • 승인 2020.03.1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례대표 연합정당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례대표 연합정당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발언을 해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윤 사무총장은 지난 17일 비례대표 연합정당 출범과 관련해 “이념 문제라든가, 성소수자 문제라든가 이런 불필요한, 소모적인 논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정당들과의 연합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성소수자 문제가 불필요하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윤 사무총장은 “소모적 논쟁이 선거 이슈가 되는 게 좋지는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당원 투표를 통해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결정한 녹색당의 경우 비례대표 후보에 성소수자가 선출된 상황입니다. 때문에 이 같은 발언은 성소수자 후보가 있는 녹색당과의 연합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됩니다.

윤 사무총장은 “(녹색당은) 그 부분 이외의 많은 훌륭한 정책을 갖고 있어 함께할 수 있지만 비례대표 후보를 추천하는데 있어서는 좀 더 엄밀하게 협의를 해봐야 할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에 정치권에서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녹색당은 같은 날 논평을 내고 규탄에 나섰습니다. 녹색당은 “성소수자 문제를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으로 인식하는 것 자체가 심각한 문제”라며 “성소수자를 배제하는 발언이고, 혐오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녹색당이 당원 총투표로 뽑은 비례후보 논바이너리 트랜스젠더(이분법적 성별로 스스로를 정체화하지 않은 트렌스젠더) 김기홍 후보에 대한 ‘거부’로 밖에 읽히지 않는다”면서 “윤 사무총장의 사과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비례대표 연합정당을 비판해온 정의당도 윤 사무총장의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강민진 대변인은 지난 17일 브리핑을 통해 “윤 사무총장의 발언은 소수자 차별 발언이자, 비례연합당의 한계를 그대로 드러내는 말”이라며 “소수정당이 대변하는 다양한 가치에 의석을 보장해주기 위해 비례연합당을 택했다는 명분은 어디로 갔나”라고 지적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녹색당에는 커밍아웃한 성소수자 비례대표 후보가 있다”며 “성소수자 후보가 비례연합당의 후보가 되는 것이 꺼려진다는 뜻이라면, 비례연합당의 공천 기준을 좌지우지하겠다는 민주당의 의도가 드러났다는 점과 성소수자 후보는 공천하고 싶지 않다는 집권여당의 차별적 인식이 담긴 말이라는 점에서 의미심장하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윤 사무총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성소수자위원회 준비모임은 17일 성명을 통해 “국민의 일부가 헌법이 보장한 동등한 권리를 누리지 못하며 차별에 신음하고 있다”며 “우리 당에 성소수자 문제는 ‘불필요’한 문제였는가”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어느 누구의 존재도 불필요하거나 소모적이지 않다”며 윤 사무총장에게 사과와 발언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윤 사무총장의 발언에 녹색당 김기홍 비례대표 후보는 윤 사무총장을 ‘숨은 앨라이(Ally. 지지자)’라고 칭하며 재치 있게 비판했습니다.

김 후보는 “성소수자의 인권 문제가 논쟁이 되는 것은 당연히 불필요하고 소모적”이라며 “녹색당이 훌륭한 정책을 갖고 있다는 칭찬과 함께 굳이 언급했다는 건 ‘성소수자 인권 가시화해야 한다’는 의지가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경직된 한국 정치에 이런 이벤트를 통해서라도 (성소수자를) 가시화시키고 싶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이라 받아들이겠다”고 받아쳤습니다.

김 후보의 말처럼 성소수자의 인권 문제는 논쟁의 대상이 아니라 마땅히 보장돼야 하는 것입니다.

민주당의 강령에는 성소수자가 명시돼 있지 않지만,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고 안전을 보장하며, 어떤 차이도 차별로 이어지지 않는 사회를 만든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민주당은 평등한 사회를 열망하는 촛불시민들의 염원으로 집권여당이 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윤 사무총장의 발언을 보면 민주당에 평등한 사회를 만들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듭니다.

총선에서 의석을 더 얻기 위해 소수자의 인권을 내팽개치는 것은 민주당의 강령에 맞지 않습니다. 또 성소수자의 존재를 ‘소모적 논쟁’이라고 폄하한 윤 사무총장의 발언은 명백한 차별발언입니다.

성소수자 인권을 나중으로 미루는 민주당의 태도가 이번 총선에서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소수자들이 받는 차별과 고통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차이로 차별하는 이들에게 돌아갈 의석은 없습니다. 차별과 배제로 의석을 확보하려는 정당에 표를 소모할 수는 없습니다. ‘어떤 차이도 차별로 이어지지 않는 사회를 만든다’는 민주당의 강령이 지켜지는 총선이 되길 바라봅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